1998년, 비아그라가 개발되다

1998년 미국의 제약회사인 파이저(Pfizer)사가 개발한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Viagra)가 세상에 나왔을 때 모든 남성들은 환호했다. 아니, 전 인류가 환호했다.

“포르노 배우로서의 자질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감독이 원하는 장소와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시간만큼 발기를 유지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로 비아그라는 포르노 감독들에게 더없는 축복이다.”

미국의 한 포르노 감독이 비아그라를 평하며 했던 말이다. 그렇다. 비아그라는 남성들의 자유의지에 따라 시간장소를 불문하고 ‘기립’할 기회를 선사해 준 축복 중의 축복이다.

정력제가 아니라 발기부전 치료 약

실데나필 구조.실데나필은 비아그라나 레바티오 등의 상품명으로 팔리고 있는 PDE5 억제제 계열 약제로, 비아그라의 어원은 Vigar(정력)라는 단어와 Niagara(나이아가라 폭포)의 합성어이다. 이 약을 협심증 치료제용으로 사용하려 임상실험을 했으나, 그 임상실험에서 남성의 음경이 발기되도록 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해 발기부전 치료제로 만들어졌다.

인류 사회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발명들 중 많은 것들이 그러하듯 비아그라 역시 우연과 실수로 만들어졌다. 원래 비아그라는 협심증 치료제로 개발되었다가 발기부전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이 우연히 확인되면서 지금의 상품으로 발전한 것이다.

비아그라의 어원 : 비거(정력)+나이아가라 폭포

비아그라라는 제품명만으로도 약의 효능을 유추할 수 있다. 정력이라는 의미의 비거(vigor)에 나이아가라(Niagara) 폭포를 합친 합성어이기 때문이다. 나이아가라 폭포가 주는 엄청난 박력의 정력을 선사한다는 뜻일까?

비아그라는 정력제가 아니라 발기강제약

이 대목에서 확실히 짚고 넘어갈 것이 비아그라는 정력제가 아니란 사실이다. 많은 이들(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이 비아그라가 정력제라는 오해를 하고 있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비아그라는 정력제가 아니라 발기강제약이다.

이는 발기의 메커니즘을 보면 알 수 있는데 이미지에 의한 흥분은 뇌, 직접적인 터치에 의한 자극은 척수의 발기중추에 의해 이루어진다. 이렇게 성적 자극을 받은 중추신경은 남성 성기에 신호를 보내고 성기의 세포는 일산화질소를 만들어낸다. 이 일산화질소가 근세포에 침투해 혈관을 확장시키는 ‘cGMP’라는 물질을 생성시킨다. 이렇게 확장된 혈관에 피가 몰리면서 발기가 되는 것이다.

비아그라의 원리, 포스포디에스테라제 5형 효소의 활성화 억제

심리적인 요인이 아닌 발기부전의 경우 cGMP 생성에 문제가 생겨서 발기가 되지 않는 것이다. 대부분의 경우는 cGMP 생성을 방해하는 포스포디에스테라제 5형PDE5 효소가 문제의 핵심이다. 포스포디에스테라제 5형 효소가 cGMP를 분해해 버리는 것이다. 비아그라의 원리는(비아그라 이후 출시된 발기부전 치료제의 경우도) 바로 이 포스포디에스테라제 5형 효소의 활성화를 억제하는 것이다.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한 발기부전 치료제

거의 대부분의 남성들이 비아그라를 약이 아니라 정력제로 생각하는데, 앞서 비아그라의 작용 원리를 설명했듯 비아그라는 정력제가 아니라 약이다. 그것도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한 발기부전 치료제이다. 그렇다면 모든 약이 그러하듯 필연적으로 부작용을 수반할 수밖에 없다.

비아그라와 임신의 관계

영국 퀸스 대학의 시너 루이스 박사는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에 대해 한 가지 의문을 품었다.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를 먹고 난 후 관계를 가진 커플들 중 임신을 한 경우가 없다.”

발기부전 치료제를 먹으면 원활한 성생활이 가능해지고 당연히 임신의 가능성도 높아져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러나 현실은 정반대였다. 비아그라를 복용한 후 섹스를 한 상황에서는 임신이 어렵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시너 루이스 박사는 임신의 메커니즘에서 그 해답을 찾아냈다.